Skip to main content
St. Andreaskirche in Eisleben
아이스레벤의 성 안드레아스 교회 (Foto: Lutz Döring)

종교개혁가 마틴 루터는 1483년 11월 10일 아이스레벤에서 태어나고 세상을 떠났다.  그의 가족들은 오랜 기간 아이스레벤에서 지내진 않았지만 루터의 삶은 출생일과 사망일 외에도 다방면으로 이 도시의 운명과 관련이 있었다. 

아이스레벤은 하르츠와 엘베 사이의 오래된 도시들 중 하나이며  15세기와 16세기에는 구리 광산과 제련으로 당시 번창하던 백작령 만스펠트 에서 가장 중요한 도시가 되었다. 루터의 아버지도 광산에서 돈을 벌기 위해 아이스레벤으로 이주했었다. 아이스레벤에서 9명의 아이 중 첫 아이가 태어났을 때 이 도시는 한스 루터와 마가레테 루터에게는 만스펠트로 가는 도중 임시 거처일 뿐이었다.

아이스레벤에서 유아 세례를 받다

루터의 생가에서 몇 걸음 떨어진 곳에 후기 고딕 양식의 광간식 교회(廣間式聖堂)인 성 페트리 파울리 교회가 있다. 이 곳에서 루터는 출생 후 하루 만에 성자 마틴의 이름을 따라 세례를 받았다. 세례반 (洗禮盤)은 복원되었고 루터가 평생 동안 아이스레벤과 긴밀한 관계가 있었음을 상기시켜준다. 

아우구스티너 수도원의 교구 목사로 루터는 훗날 아이스레벤에 여러 차례 머문다. 그의 영향으로 아이스레벤 노이슈타트의  성 아넨 교회는 만스펠트 지역의 최초 개신교 교회가 되었다. 이 교회에 딸린 아우구스티너 수도원은 루터가 1516년에 목사로 임명되었으며 1523년에 종교개혁과 함께 수도원은 해체 되었다.

루터의 마지막 설교

거대한 종탑이 시내 광장에 우뚝 솟아 있는 성 안드레아스 교회도 루터의 유적지로 알려져 있다 : 이 교회에서 그는 오늘날까지 보존된 설교대에서 마지막 네 차례의 설교를 했고 그의 시신은 비텐베르크로 이송되기 전까지 이 교회에 보관되었다. 

만스펠트 백작가의 유산 싸움을 조정하기 위해 드락슈테트 가문에 방문했던 루터는1546년 2월 18일 세상을 떠났다. 이 곳은 오늘날 루터의 사가로 박물관으로 꾸며져 있고 루터의 생가와 마찬가지로 1996년부터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되었다.

additional information

Investitions- und Marketinggesellschaft Sachsen-Anhalt mbH

Am Alten Theater 6

39104 Magdeburg

+49 (0) 391 / 568 99 0

Verwandte Artikel

Städtepartnerschaft Osterwieck-Eisleben besiegelt

Die Städte Osterwieck und Eisleben wollen das große Luther-Jubiläum 2017 gemeinsam angehen. Hierfür unterzeichneten beide Stadtoberhäupter eine entsprechende Absichtserklärung.

Eisleben feiert Geburtstag und Taufe von Martin Luther

Eisleben feiert als Geburtsort Martin Luthers am Wochenende den Geburtstag des Reformators.

Der kleine Martin spielte mit Murmeln

Oft werden Eisleben und Mansfeld zum Reformationsjubiläum erst nach Wittenberg genannt. Doch die beiden Städte wollen sich 2017 als authentische Lutherorte ebenbürtig präsentieren